가장 많이 본 기사[종합]
별점 평가
★★★★★★★★☆☆
★★★★★★★★☆☆
★★★★★★★★★★
★★★★★★★★★☆
★★★★★★★☆☆☆
★★★★★★★★☆☆
★★★★★★★★★☆
위치 : HOME > 문학 > 한국문학 읽기
[이성혁의 아방가르드 주점] 서정시의 영원한 주인공, ‘당신’
- 두 편의 서정시를 읽고 이성혁(문학평론가) 아래에서 이야기할 김행숙과 신동..
작성일 : 2017-11-08 | 댓글 :  
[김정남의 시지푸 숨결] 회향의 시학
―안상학 시인의 시 세계 김정남(소설가, 문학평론가) 불교에서 말하는 회향(廻向)이란 자신이 쌓은 선근공덕(善根功德)을 중생과 다른 불과(佛果)에 돌아가도록 하는 일을 뜻한다. 이는 다시 보리회향·중생회향·실제회향이라는 삼종(三種) 회향으로 나누어진다. 이 개념에 비추어 볼 때, 안상학 시인이 1988년 등단 이래 일구어온 27년간의 시력(詩歷)을, 나는 상구보리(上求菩提)와 하화중생(下化衆生)이라는..
작성일 : 2017-10-30 | 댓글 :  
[엄진희의 문학 공감] 차가운, 열애
- 신달자 시집 『열애』(민음사, 2017) 엄진희(문학평론가) 일상이, 현실이 아름답지 않거나 혹은 정의롭지 못하다면 시는 일상어로 쓰여질 수 없다. 그래서 시인들은 ‘시적 언어’를 쓰는 것이고 그 시적 언어란 유창하고 화려한 기교 같은 것이라기 보다 오히려 말을 더듬거리는 데서 찾아질 때도 있다. 신달자의 언어들이 그렇다. 언어를, 문법을 더듬거리게 한다는 것은 ‘자신의 ..
작성일 : 2017-10-11 | 댓글 :  
[오태호의 여백 문학] 우울증 강요하는 사회, 타인의 고통에 공..
- 최은영의 『쇼코의 미소』론 2 오태호(문학평론가) 1. 아무것도 아닌 사람은 없다 최은영 서사의 전제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은 없다&..
작성일 : 2017-09-28 | 댓글 :  
[엄진희의 문학 공감] 천양희,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올라갈 길 없고/내려갈 길도 없는 들에서(시, 「들」 중에서) 엄진희(문학평론가, 시인) 최근 평소에 존경하던 선생님의 투병 소식을 들었다. 잠시 우두커니 있다가 우두커니가 되어 버렸다. 마음이 좋지 않다. 이럴 땐 다른 방법이 없다. 시라도 꺼내 읽을 수 밖에. 지금의 상황을 말할 마땅한 언어가 없기 때문이다. ‘시적 언어’라고 할 만한 것 말고는. 나를 둘..
작성일 : 2017-09-12 | 댓글 : [1]  
[김혜연의 이미지를 파는 편의점] 동물 복지와 앨윈 브룩스 화이트의
김혜연(소설가, 문화 칼럼니스트) 살충제 계란 덕분에(?) 1만 원에 육박하던 계란값이 4천 원 정도 저렴해졌다. 계란 매대에 는 살충제 검출 농가 명부가 붙여져 있다. 일용할 양식을 위해 계란 한 판을 집어들지만 마음 한 구석이 침침하다. 살충제 계란으로 떠들썩한 가운데 작년 11월에 발생한 경기도 지역의 조류 독감이 올해 4월 14일께 종식되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반 년 동안 조류 독감..
작성일 : 2017-09-07 | 댓글 :  
[이성혁의 아방가르드 주점] 페미니즘의 보편성을 생각하며 읽은 시 두 편
이성혁(문학평론가, 본지 편집동인) 요즘 필자는 김태형 시인이 운영하고 있는 문래동 책방 <청색..
작성일 : 2017-09-06 | 댓글 :  
[최강민의 잡놈 비평] 금기 일탈의 욕망과 낭만적 판타지
-박범신의 장편 『은교』(문학동네, 2010) 최강민(문..
작성일 : 2017-08-31 | 댓글 :  
[전성욱의 비평 항해 일지] 믿을 수 없는 공동체
- 윤대녕 장편소설 『피에로들의 집』(문학동네, 2016) 전성욱(문학평론가) 11년만의 장편, 그 시간을 믿었던 사람들은 아마 허탈하지 않았을까. 기다림이란 허기진 시간을 참고 견디는 일이니까. 그러므로 기다리게 한다는 것은 위험을 무릅쓰는 일이다. 만족시켜주길 바라는 마음들을 감당해야 하는 것이니까. 만족을 원하는 자들에게 충족을 주어야 하니까. 하물며 윤대녕은 그 기다림의 의미를 모르..
작성일 : 2017-08-28 | 댓글 :  
[김정남의 시지푸 숨결] 시는 무엇을 말하는가
김정남(소설가․문학평론가) 시란 세계고(世界苦)에 반응하는 리트머스지가 아니다. 시가 현실의 어떤 지점과 길항한다고 했을 때, 참다운 시는 현실에 스며들 수 없는 이물(異物)일 수밖에 없다. 가령, 연둣빛 새 이파리를 향해 “네가 바로 강철이다”(박노해, 「강철 새잎」)라고 했다면, 이 강철의 이미지는 자본의 세계가 구획한 세계 질서에서 얻어낼 수 없는 이물인 셈이다. 따라서 진정한 시인은..
작성일 : 2017-08-25 | 댓글 :  
비판적 문화 공동체 웹진 [문화 다]   |   www.munhwada.net(또는 com)
문화다북스 대표 강소현   |   웹진 <문화 다> 편집인 최강민, 편집주간 이성혁   |   사업자번호 271-91-00333
[웹진 문화다 / 문화다북스] 연락처 : 02-6335-0905   |   이메일 : munhwada@naver.com
Copyright ⓒ 2012 Webzine Munhwa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