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기사[종합]
별점 평가
★★★★★★★☆☆☆
★★★★★★★★☆☆
★★★★★★★★★★
★★★★★★★★☆☆
★★★★★★★★★☆
★★★★★★★★☆☆
★★★★★★★★☆☆
위치 : HOME > 문학 > '문화 다' 신작시
[웹진 문화 다 신작 미니픽션] 소설가 김설아의 「체리 타르트」(2016.08.)
체리 타르트 김설아(소설가) 거리 쓰레기통 재떨이 부분에 흰 케이크 박스가 놓여 있었다. 상미는 박스 앞에 멈춰서 투명한 셀로판테이프 안 내용물을 살펴보았다. 파이 모양 케이크였다. 저걸 뭐라고 하더라? 블루베리? 아냐. 베리…. “체리에요. 체리 타르트.” 깜짝 놀란 상미는 펄쩍 뛰어오르며 주변을 살폈다. 새벽 1시가 넘은 어두운 가로수 길. 그녀의 시..
작성일 : 2016-08-08 | 댓글 :  
[웹진 문화 다 신작시] 김희정 시인의 「편집자」(2016.07.)
편집자 김희정(시인) 새는 일요일마다 돌아왔다 제도용 가위를 입에 물고 콧수염을 떼어간 후임자는 상투적이야, 싹둑 변성기의 목젖을 노리는 수캐들은 불온해, 싹둑 연민하는 수집가 연상의 여인에게 한 움큼씩 ..
작성일 : 2016-08-01 | 댓글 :  
[웹진 문화 다 신작시] 이운진 시인의 「난청의 시절」(2016.06.)
난청의 시절 이운진(시인) 오월의 저녁이 부른다 오른쪽 귀에는 안 들리고 왼쪽 귀에는 들리는 소리 왼쪽으로 뒤돌아본다 밤물결 소리 꽃의 숨소리 춤추는 별의 노래 소리 ..
작성일 : 2016-07-17 | 댓글 :  
[웹진 문화 다 신작 미니픽션] 소설가 이은조의 「프리미엄 하우스」(2016.07)
프리미엄 하우스 이은조(소설가) 동창회에 참석했던 남편이 친구들과 집으로 오겠다며 안주를 준비해달라고 했다. 우리는 서로의 사소한 욕망을 충족시켜주는 데 너그러웠다. 나로 인해 그가, 그로 인해 내가 돋보일 수 있다면 기꺼이. 작은 집을 장만한 후엔 손님 초대를 즐겼다. 방의 개수나 거실의 크기는 중요하지 않았다. 우리는 우리의 집을 누렸다.  ..
작성일 : 2016-07-11 | 댓글 : [1]  
[웹진 문화 다 신작시] 시인 이운진의 「도망가는 사랑」(2016.07)
도망가는 사랑 이운진(시인) 사랑에 관한 한 나는 어떤 것도 상속받지 못해서 팔도 없이 껴안고 손도 없이 붙잡으려 했어 빛에서 어둠만을 도려낸 듯 검정보다 검은 네 얼굴을 &n..
작성일 : 2016-07-01 | 댓글 : [1]  
[웹진 문화 다 신작시] 민왕기 시인의 「낡은 갈색 구두를 위하여」(2016.06)
낡은 갈색 구두를 위하여 분명 나는 내 신발을 바꿔 신고 돌아간, 한 사람의 일생을 신고 걸었는데 같은 문수에 헐거운 자궁 같이 늙고 눅눅한 신발이 노새처럼 터덜터덜 나를 따라왔네 나는 그를 신고 걸었는데, 그가 나를 따라 헐떡이며 오는 새벽에 &nb..
작성일 : 2016-06-15 | 댓글 :  
[웹진 문화 다 신작시] 민왕기 시인의 「부근」(2016.06)
부근     해운대에 비현실적인 햇살, 어젯밤 이 부근에서 일가족이 동반 자살했다고 한다  이것까지 껴안아 보라는 듯, 일가족 중엔 여덟 살 아이가 끼어있고  내 나이 또래의 사내는 목 졸라 죽인 가족들의 시신을 닦으면서 유서를 썼다고 한다  삶이 어둠의 부근을 지나고 있다 그 부근에선 이상한 뉴스가 자주..
작성일 : 2016-06-01 | 댓글 :  
[문화 다 신작시] 신혜정 시인의 시 「우주로 날아간 공에 대하여」(2016.05)
우리가 길에서 만났다는 사실은 제외하기로 하자 고통은 돋아나는 소름 같은 것이어서 나는 자꾸만 가슴을 쓸어내렸다 감정은 표면이 거칠다 고통이 밀고 들어오는 시간을 늦춰주는 것이다 서서히, 가슴을 쓸어내리던 손이 느슨해진다 그러니 아주 행복했던 시절의 기억을 제하기로 하자 유년은 너무 빨리 녹아버린 눈 같..
작성일 : 2016-05-16 | 댓글 :  
[웹진 문화 다 신작시] 신혜정 시인의 시 「흰나비로 밥을 짓다」(2016.5.)
아픔에는 결이 있다 밀도의 층위마다 결이 생긴다 나는 416가지 층의 어느 곳엔가 있다 충만해서 끼어들 틈이 없는 결에 있다 움직이면 무너지 는 꽉 찬 공간을 물은 간단하게 밀고 들어오지 물결을 이루어 이곳에서 저 곳으로 자꾸 옮겨다니지 물 위에선 와르르 무너져도 무너지는 게 아니지 여전히 그 결은 흐르고 침범하지 숨이 막히지 언젠가 뒤도 돌아보..
작성일 : 2016-05-02 | 댓글 :  
임성용 시인의 시 모음
[웹진 문화 다 신작시] 임성용 시인의 「P」(2018.02.) [웹진 문화 다 신작시] 임성용 시인의 「컵」(2018.02.)
작성일 : 2018-05-12 | 댓글 :  
비판적 문화 공동체 웹진 [문화 다]   |   www.munhwada.net(또는 com)
문화다북스 대표 강소현   |   웹진 <문화 다> 편집인 최강민, 편집주간 이성혁   |   사업자번호 271-91-00333
[웹진 문화다 / 문화다북스] 연락처 : 02-6335-0905   |   이메일 : munhwada@naver.com
Copyright ⓒ 2012 Webzine Munhwada. All rights reserved.